David Joseph Noh: HOLY COMMUNITY :: make the kingdom of GOD on the network!!

기독교인의 책임과 의무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요한복음 15:13 
사람이 친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버리면 이보다 더 큰 사랑이 없나니

기독교인의 책임과 의무.


자기 살겠다고 승객의 목숨을 버린 승무원들도 있지만,
자기 구명조끼를 학생에게 주며 끝까지 남아 구조에 임한 여승무원도 있다.

죽음 앞에서는 누구도 자신할 수 없다,
그러나 나의 신분을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

선장은 선장의 책임과 의무가 있다.
승무원은 승무원의 책임과 의무가 있다.

기독교인은 기독교인의 책임과 의무가 있다.

우리의 믿음은 죽음을 초월한 믿음이어야 한다.

히브리서 11:19
그가 하나님이 능히 이삭을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리실 줄로 생각한지라 비유컨대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도로 받은 것이니라

아브라함은 죽은 자를 다시 살리는 하나님의 권능과 성품을 믿었다.
아브라함의 믿음은 죽음을 초월한 믿음이다.

우리의 순종은 죽음을 초월한 순종이어야 한다.
예수님이 그러셨다.

빌립보서 2:8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사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으심이라

군인의 복종은 생명을 거는 복종이다.
기독교인은 이정도 수준의 복종을 훈련해야 한다.

디모데후서 2:4
군사로 다니는 자는 자기 생활에 얽매이는 자가 하나도 없나니 이는 군사로 모집한 자를 기쁘게 하려 함이라

기독교인은 그리스도의 군사다.

사람들은 왜 죽음을 두려워 하는가?

히브리서 2:14-15
자녀들은 혈과 육에 속하였으매 그도 또한 같은 모양으로 혈과 육을 함께 지니심은 죽음을 통하여 죽음의 세력을 잡은 자 곧 마귀를 멸하시며
또 죽기를 무서워하므로 한평생 매여 종 노릇 하는 모든 자들을 놓아 주려 하심이니

우리의 육체는 죽음을 두려워 한다.
혈과 육의 속성이 죽음을 두려워 하는 것이다.
그러나 영혼이 강건해지면, 육체의 죽음을 두려워 하지 않는다.

부활의 믿음이 없기에 죽음을 두려워 한다.

한 사람의 죽음이 많은 사람을 살릴 수 있다면...
그 죽음은 살린 사람 만큼의 생명의 가치가 되는 것이 아니겠는가?

오늘 다시한번 다짐해본다.

내 생명을 다해서 고통당하는 자를 살리리라!
아골 골짝이도 주님과 함께 복음을 전하리라!

시편 23:4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주님께서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도 나와 함께 하심을 믿고 잊지 말자.

누가복음 13:4
또 실로암에서 망대가 무너져 치어 죽은 열여덟 사람이 예루살렘에 거한 다른 모든 사람보다 죄가 더 있는 줄 아느냐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은 분들에게 그들의 죄로 사고를 당했다 말하지 말자.

실로암 망대가 무너지기 전에 내가 먼저 회개했어야 했다.

선장을 전도하지 못한 한국교회의 죄라 여기고 회개하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holyclub'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독교인의 책임과 의무  (0) 2014/04/19
우울증.  (0) 2014/03/30
고난 가운데 자족하는 마음.  (0) 2013/08/22
진리의 성령이 오시면  (0) 2013/08/15
기독교인이란?  (0) 2013/08/15
큐티(QT)와 설교의 차이  (0) 2013/08/06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David Joseph Noh: HOLY COMMUNITY :: make the kingdom of GOD on the network!!

세월교회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세월교회

교회세습과 물량주의로 맛을 잃은 한국교회.

부모를 대신해서 물려받은 대타 선장같은 아들목사.
얼마전 왕성교회 길자연 목사의 아들이 교회를 세습받았다,
광성교회, 예수소망교회, 연세중앙교회, 인천순복음교회 등등

휴가떠난 선장을 대신해 키를 잡은 아들선장들이 있다.

큰 교회, 많은 성도가 성공의 척도인양 큰교회짓기운동의 선구자가 된 대형교회들이 있다.

풍랑이 없어도, 자기 잘못으로 배가 쓰러진 대형유람선.
어떤 태풍이 와도 끄덕 없을 것 같던 모든 것을 갖춘 대형유람선 같은 교회.

'예수천당 불신지옥'이라는 구명조끼를 입고,
연일 붕어빵 같은 제자훈련을 하고 있지만,
생명없는 붕어빵 같은 그런 제자들만 찍어내는 교회.

적당한 교양과 잘나가는 직업과,
체면을 차리기 위한 헌금과, 어깨를 으쓱하게 만드는 헌금.
뭔가 되었다고 생각하는 직분과 봉사.

살았으나 죽은 것과 같은 교회.
사데교회 같은 세월교회.

구명조끼를 입었다 할지라도 아무도 길을 가르쳐주지 않는,
구명조끼를 입고 어린성도들 부터 먼저 빠져죽는,
선장 부터 먼저 도망가는 세월교회.
예수님이 없는 세월교회.

작은 나룻배라도 예수님이 계시면 풍랑과 바람을 잠잠하게 하실 수 있다.
배에서 주무시는 예수님을 깨울 기도가 필요할 뿐이다.

마가복음 4:38
예수께서는 고물에서 베개를 베고 주무시더니 제자들이 깨우며 이르되 선생님이여 우리가 죽게 된 것을 돌보지 아니하시나이까 하니

아예 예수님을 태우지 않은 배는 아무리 커도 풍랑을 이길 수 없다.
예수님이 없는 교회. 세월교회.
오늘 한국교회는 세월교회의 모습이 아닌가?

배가 물에 잠기면 어떤 생명이라도 소중하다.
선장이든, 승무원이든, 학생이든, 교사든, 노인이든, 어린이든, 여성이든.

올바른 지도자 한 명이 모두를 살릴 수 있다. 

목사, 장로, 집사 가운데 
자기 구명조끼를 벗어 어린 아이에게 줄 수 있는 깨어있는 자가 필요한데...
자기 목숨을 버려 섬기려는 희생을 찾아볼 수 없는 세월교회.

마태복음 20:28
인자가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 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니라

섬기려는 자가 없는 세월교회.
목숨을 버리기는 커녕 남의 목숨을 짓밟는 세월교회.
오늘날 한국교회의 모습이 아닌가?

한국교회는 세월신학교에서 세월교회를 찍어내고 있는 것은 아닌가?

오늘 이 슬픔과 분노는 한국교회를 향한 경고가 아니겠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David Joseph Noh: HOLY COMMUNITY :: make the kingdom of GOD on the network!!

교회버스 폐차하시는 분들께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안녕하세요?


필리핀 노대중 선교사입니다.


혹시 교회버스(25인승 이상) 폐차를 하실 분이 계시다면, 

기증을 부탁드립니다.


필리핀 지역에서 교회버스를 이용한 선교사역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이 곳은 전기가 없는 지역이 많아 어려움이 있는데,

버스가 있다면 전기를 비롯 여러가지 선교사역에 도움이 많이 됩니다.


혹 교회버스 폐차 계획이 있으시다면 

연락을 부탁드립니다.


이메일: holysoft@네이버.컴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